[SR 7R] 노동기 우승으로 시즌 포인트 1위로 껑충, 이제 챔피언까지 노린다
2020/11/28 18:1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슈퍼6000 클래스 1, 2위를 차지한 엑스타 레이싱.jpg
 
[카앤스포츠=방영재] 엑스타레이싱의 노동기가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종합우승 판도를 뒤바꿔놨다. 노동기는 28일 경기도 용인시의 에버랜드스피드웨이(4.346km)에서 열린 대회 7라운드 슈퍼 6000클래스 결승(21랩)에서 39분49초573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예선 1위에 이어 결승에서도 1위에 오르며 '폴투피니쉬’로 시즌 한 경기를 남겨두고 드라이버 순위 1위로 뛰어올랐다. 노동기의 활약에 힘입은 엑스타레이싱도 팀 챔피언십 순위 1위를 차지했다.

경기를 시작하기 전 노동기는 전체 5위(65점)로 1위 김종겸(아트라스BX모터스포츠. 84점)과 19점의 격차가 있었다. 1차 예선부터 3차 예선까지 가장 빠른 랩 타임을 기록하며 절정의 컨디션을 보이며 결승 경기 폴 그리드에서 출발한 후 한 번도 선두를 내주지 않으며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7라운드에서 한 경기에 얻을 수 있는 최대 득점인 29점을 추가해 총 94점, 1위로 올라섰다. 김종겸은 7위로 7점을 추가하는데 그쳐 2위(91점)로 내려 앉았다. 순위표가 크게 요동치면서 29일 같은 장소에서 이어지는 마지막 8라운드 경기가 더욱 흥미롭게 됐다. 노동기는 “챔피언이 될 수 있느냐는 가능성의 문제가 아니라 자신감의 문제라고 생각한다. 충분히 챔피언이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고 말했다. 챔피언 경쟁은 노동기,김종겸,최명길(아트라스BX모터스포츠), 이정우,정의철(엑스타레이싱)등 상위 5명이 다투는 모양새가 됐다.

7라운드에서 예선 2위, 결승 2위를 차지한 이정우(엑스타레이싱. 39분49초924)가 21점을 추가하면서 7위에서 4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노동기와 이정우의 포인트를 팀 포인트에 합산하기로 결정했던 엑스타레이싱은 50점을 챙기며 팀 챔피언십 순위 1위(195점)자리를 빼앗았다. 아트라스BX모터스포츠는 최명길과 조항우의 획득 점수를 더한 11점을 추가했지만 182점에서 멈춰 선두 자리를 내줬다.
[ 방영재 tatou@naver.com ]
방영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arnsports@naver.com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www.carnsports.com) - copyright ⓒ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 카앤스포츠 |  사업자명 : 카앤 
    주소/전화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현암로 54길 / 070-7787-8887 / 010-8875-7101(방영재)
    사업자등록번호 : 142-09-24518 | 설립일 : 2014년 05월 01일
    등록번호 : 경기, 아52429 | 등록일 : 2019년 12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 : 김연수  | 편집인 : 방영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수 | 기사배열책임자: 방영재
    E-메일 : carnsports@naver.com | tatou@naver.com
    Copyright ⓒ 2021 carnsports.com All right reserved.
    카앤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앤스포츠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2010.2.1 시행) 제 39조에 의거하여 기사배열의 기본방침과 기사배열 책임자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카앤스포츠의 기사배열 기본방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 국내외 모터스포츠, 자동차 관련 뉴스 및 레저스포츠의 주요 뉴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겠습니다.
    * 상업성의 단순 홍보, 선정적이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기사를 다루지 않겠습니다.
    * 정보선택과 제공에서 이해관계가 얽히 정치적, 상업적 압력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 개인의 인격과 명예,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겠습니다.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