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칸 항공, 미국과 쿠바 5개 도시를 연결하는 정기 항공편 취항 발표
2016/06/20 10:2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20160616094553_1069623943.jpg
 
[카앤스포츠= 뉴스팀] 아메리칸 항공이 미 교통부로부터 쿠바(Cuba) 5개 도시 정기 취항을 허가 받아 오는 9월부터 사상 첫 쿠바 정기 운항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혀다. 아메리칸 항공은 마이애미 허브 공항과 카마구에이(Camaguey), 시엔푸에고스(Cienfuegos), 올긴(Holguin), 산타클라라 (Santa Clara), 바라데로(Varadero) 등 쿠바 5개 도시를 연결하는 정기 항공편을 제공하게 된다.

아메리칸 항공은 마이애미 <-> 올긴, 산타클라라 및 바라데로 노선을 매일 왕복 2편 운항하고, 마이애미 <-> 카마구에이 및 시엔푸에고스를 연결하는 노선은 매일 왕복 1편 취항을 허가 받았다. 올긴 및 산타클라라 노선은 보잉 737-800 기종 운항 예정이며, 카마구에이, 시엔푸에고스 및 바라데로 노선은 에어버스 A319 기종이 도입된다.

또한, 아메리칸 항공은 쿠바 수도 아바나(Havana) 취항 허가도 요청한 상태로 빠른 시일 내에 아바나로 향하는 정기 항공편도 운항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아메리칸 항공은 마이애미와 아바나를 연결하는 매일 10편 취항 허가 요청을 포함해, 샬롯, 댈러스/포트워스, 시카고, 및 로스엔젤레스 허브 공항에서도 아바나 정기 항공편을 제공할 수 있도록 취항 허가를 신청해 현재 승인 대기 중에 있다.

아메리칸 항공의 스티브 존슨(Steve Johnson) 대외협력부 총괄 부사장은 “아메리칸 항공이 미국-쿠바 노선의 정기 항공편을 운항할 수 있도록 미 교통부로부터 승인을 받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쿠바 정기 운항 서비스의 재개는 역사적인 업적으로, 이를 현실화시킨 앤서니 폭스 장관 및 미 교통부 관계자들의 노력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 이로써 모두가 손꼽아 기다려온 쿠바 노선을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고, 미 교통부에 허가를 신청해 대기중인 아바나 노선 등을 포함해 앞으로 아메리칸 항공 고객들에게 더 많은 노선을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고 취항 소감을 전했다.

한편 지난 4월 아메리칸 항공은 쿠바 전세기 운항 25주년을 맞이했다. 아메리칸 항공은 쿠바의 전세기 운항으로 유지해온 오랜 관계와 그 어떤 항공사와도 비교할 수 없는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쿠바로 향하는 보다 편리한 노선을 제공할 예정이다.

[ 뉴스팀 carnsports@naver.com ]
뉴스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arnsports@naver.com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www.carnsports.com) - copyright ⓒ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카앤 (브랜드 : 카앤스포츠, www.carnsports.com/ 카앤잡, www.carnjob.com| 
    설립일 : 2014년 5월 1일 | 대표이사 : 김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수 | 기사배열책임자: 방영재
    주소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현암로 54길
    사업자등록번호 : 142-09-24518 | 등록번호 : 경기, 아52429
    E-메일 : carnsports@naver.com
    Copyright ⓒ 2015 carnsports.com All right reserved.
    카앤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앤스포츠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2010.2.1 시행) 제 39조에 의거하여 기사배열의 기본방침과 기사배열 책임자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카앤스포츠의 기사배열 기본방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 국내외 모터스포츠, 자동차 관련 뉴스 및 레저스포츠의 주요 뉴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겠습니다.
    * 상업성의 단순 홍보, 선정적이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기사를 다루지 않겠습니다.
    * 정보선택과 제공에서 이해관계가 얽히 정치적, 상업적 압력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 개인의 인격과 명예,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겠습니다.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