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빨라진 S6000, 21시즌 명승부 예고
2021/04/29 10:2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카앤스포츠=방영재] 4월 28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진행된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1차 오피셜 테스트는 시즌 개막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 충분했다.

1.JPG


오전에 진행된 슈퍼 6000 클래스 오피셜 테스트 첫 주행 세션부터 랩 타임 단축 싸움이 벌어졌다. 기존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나온 공식 최단 랩 타임 기록은 김종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이 가지고 있는 1분53초004였다. 허나 이날 진행된 오피셜 테스트에서 김종겸은 스스로 자신의 기록을 1분52초976으로 단축했다. 이어 같은 팀 동료인 최명길이 이 기록을 다시 1분52초879로 끌어당겼다. 노동기(엑스타 레이싱)도 1분52초953를 기록하며 52초대 드라이버로 이름을 올렸다. 비록 비공인이기는 하지만 세 명의 드라이버 모두 기존의 기록을 뛰어넘는 스피드로 개막전에서 새로운 랩 타임 기록이 탄생할지도 모른다는 기대감을 안겨줬다. 김종겸은 오후에 진행된 세 번째 주행 세션에서도 1분52초938로 자신의 최단 랩 타임을 또 한 번 단축했다.


2.JPG

1차 오피셜 테스트를 통해 지난 시즌 팀 성적 1, 2위를 차지했던 엑스타 레이싱과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의 치열한 경쟁이 이어질 것이라는 예상이 가능해졌다. 첫 주행 세션에서는 두 팀의 6명 드라이버가 1위부터 6위까지를 차지했다. 두 번째 주행 세션도 상위 5위까지는 두 팀의 드라이버들 몫이었다. 최명길과 김종겸이 1분52초대의 스피드로 앞서가는 와중에 정의철과 이정우(이상 엑스타 레이싱)가 1분53초대 기록을 안정적으로 내면서 뒤쫓는 모양새가 이어졌다. 여기에 세 번째 주행 세션부터 김중군(서한 GP), 김재현(볼가스 모터스포츠) 등이 상위권으로 합류하며 개막전 순위다툼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오는 5월 16일 일요일 열리는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이 같은 장소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점을 고려하면 흥미진진한 레이스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 방영재 tatou@naver.com ]
방영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arnsports@naver.com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www.carnsports.com) - copyright ⓒ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 카앤스포츠 |  사업자명 : 카앤 
    주소/전화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현암로 54길 / 070-7787-8887 / 010-8875-7101(방영재)
    사업자등록번호 : 142-09-24518 | 설립일 : 2014년 05월 01일
    등록번호 : 경기, 아52429 | 등록일 : 2019년 12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 : 김연수  | 편집인 : 방영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수 | 기사배열책임자: 방영재
    E-메일 : carnsports@naver.com | tatou@naver.com
    Copyright ⓒ 2021 carnsports.com All right reserved.
    카앤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앤스포츠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2010.2.1 시행) 제 39조에 의거하여 기사배열의 기본방침과 기사배열 책임자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카앤스포츠의 기사배열 기본방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 국내외 모터스포츠, 자동차 관련 뉴스 및 레저스포츠의 주요 뉴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겠습니다.
    * 상업성의 단순 홍보, 선정적이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기사를 다루지 않겠습니다.
    * 정보선택과 제공에서 이해관계가 얽히 정치적, 상업적 압력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 개인의 인격과 명예,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겠습니다.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