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6R] 정의철 4년 여만에 우승
2020/10/27 09:2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슈퍼6000 클래스 시상식_장현진-정의철-김재현(왼쪽부터).jpg
 
[카앤스포츠=자동차뉴스팀] 엑스타레이싱팀의 정의철이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6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팀 동료들이 5라운드 포디움에 오르는 모습을 보며 아쉬움을 삼켰던 터라 우승의 기쁨이 더욱 컸다. 25일 강원도 인제군의 인제스피디움(3.908km)에서 열린 슈퍼6000클래스 결승에서 정의철은 24랩을 39분43초293의 기록으로 완주하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슈퍼6000 클래스 황진우 (준피티드레이싱)를 추월하는 정의철 (ECSTA 레이싱).jpg
 
전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5라운드 당시 예선 1위를 기록하며 폴포지션으로 결승을 시작했지만 컨디션 난조로 우승의 기회를 잡지 못한 채 10위까지 밀려났다. 그사이 선두권을 형성한 후배이자 팀 동료인 노동기와 이정우가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팀의 맏형으로서 속이 상할 수 있는 결과였다. 그래서였는지 6라운드 레이스는 더욱 매서웠다. 네 번째 그리드에서 결승전을 시작한 정의철은 앞서가던 오일기(플릿-퍼플모터스포트)가 선두 황진우(준피티드레이싱)와 자리다툼을 벌이다 스핀하자 곧바로 1위 자리를 노렸다. 황진우와 치열한 공방을 벌이던 정의철은 선두를 차지하는데 성공했고 그대로 우승으로 레이스를 마무리 지었다.

정의철은“마지막 랩의 마지막 코너를 돌아나오면서 ‘아,이제 끝났구나’하는 생각과 함께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면서“5라운드를 폴 그리드에서 출발하고도 10위에 그쳐 실망스러웠다. 실망감을 오늘 우승으로 만회해서 팀에 어제에 이어 연승을 안겨서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의철 개인적으로도 지난 2016년 7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 경기 이후 4년여만에 거둔 우승이어서 "여러모로 의미가 있는 우승이었다”고 자평했다. 정의철의 뒤를 이어 장현진(서한 GP. 39분45초516), 김재현(볼가스 모터스포츠. 39분46초289)이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 추월과정에서 미끄러져 순위가 곤두박질했음에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달린 오일기는 취재기자단의 투표로 선정하고 서승범 레이서 기념 사업회가 시상하는 페어플레이상을 수상했다.
[ 자동차뉴스팀 carnsports@naver.com ]
자동차뉴스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arnsports@naver.com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www.carnsports.com) - copyright ⓒ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 카앤스포츠 |  사업자명 : 카앤 
    주소/전화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현암로 54길 / 070-7787-8887 / 010-8875-7101(방영재)
    사업자등록번호 : 142-09-24518 | 설립일 : 2014년 05월 01일
    등록번호 : 경기, 아52429 | 등록일 : 2019년 12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 : 김연수  | 편집인 : 방영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수 | 기사배열책임자: 방영재
    E-메일 : carnsports@naver.com | tatou@naver.com
    Copyright ⓒ 2021 carnsports.com All right reserved.
    카앤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앤스포츠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2010.2.1 시행) 제 39조에 의거하여 기사배열의 기본방침과 기사배열 책임자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카앤스포츠의 기사배열 기본방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 국내외 모터스포츠, 자동차 관련 뉴스 및 레저스포츠의 주요 뉴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겠습니다.
    * 상업성의 단순 홍보, 선정적이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기사를 다루지 않겠습니다.
    * 정보선택과 제공에서 이해관계가 얽히 정치적, 상업적 압력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 개인의 인격과 명예,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겠습니다.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