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나타 - K5, 가장 힘 좋고 환경 친화적인 차
2015/07/31 09:5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국산 3사 디젤,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 가솔린보다 적어
[카앤스포츠 = 자동차 뉴스팀] 클린디젤마케팅연구소가 지난번 국내 완성차 3사의 2015-2016년형 1500~1700cc급 준중형 디젤 및 가솔린 차량의 경제성을 비교•분석한 데 이어, 같은 모델을 대상으로 최대토크와 환경성을 조사한 자료를 내놓았다. 분석 결과, 현대 쏘나타 디젤과 기아 K5디젤이 가장 힘이 좋은 것은 물론, 유로6 기준에 부합하는 클린디젤 엔진을 적용하여 이산화탄소 배출량 역시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자료] 2015-2016 신차 디젤vs가솔린 엔진 최대토크 및 환경성 비교.jpg
 토크는 엔진의 회전력으로, 자동차의 힘이라 할 수 있다. 같은 마력이라면 토크가 높을수록 가속력이 좋고, 순간적으로 낼 수 있는 힘이 커 경사로를 오를 때나, 무거운 짐을 싣고 달릴 때 유리하다. 현대 쏘나타 디젤과 기아 K5 디젤은 각각 최대 토크 34.7 kg.m의 성능을 발휘해, 르노삼성 SM5 노바 디젤(24.5 kg.m)보다 강력한 퍼포먼스를 자랑했다.

또한 국내 완성차 3사의 최신 디젤 및 가솔린 차량의 평균 최대토크 수치를 살펴보면, 디젤은 31kg.m, 가솔린은 26.1kg.m으로, 터보 엔진을 장착한 가솔린 차량보다 디젤 차량의 힘이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이산화탄소(CO2) 배출량 역시 디젤이 약 115g/km로, 가솔린 모델(130g/km)에 비해 약 13% 낮게 배출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2016년형 현대 쏘나타 및 기아 K5, 르노삼성 SM5 노바 디젤은 유로6기반의 저탄소 클린디젤 차량이다. 이는 저속 구간에서도 높은 토크를 발휘하여 연비 향상은 물론, 이산 화탄소 배출 저감을 통한 정부 및 글로벌 차원의 온실가스 감축 정책에도 부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 자동차뉴스팀 carnsports@naver.com ]
자동차뉴스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arnsports@naver.com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www.carnsports.com) - copyright ⓒ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카앤 (브랜드 : 카앤스포츠, www.carnsports.com/ 카앤잡, www.carnjob.com| 
    설립일 : 2014년 5월 1일 | 대표이사 : 김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수 | 기사배열책임자: 방영재
    주소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현암로 54길
    사업자등록번호 : 142-09-24518 | 등록번호 : 경기 자60026
    E-메일 : carnsports@naver.com
    Copyright ⓒ 2015 carnsports.com All right reserved.
    카앤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앤스포츠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2010.2.1 시행) 제 39조에 의거하여 기사배열의 기본방침과 기사배열 책임자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카앤스포츠의 기사배열 기본방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 국내외 모터스포츠, 자동차 관련 뉴스 및 레저스포츠의 주요 뉴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겠습니다.
    * 상업성의 단순 홍보, 선정적이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기사를 다루지 않겠습니다.
    * 정보선택과 제공에서 이해관계가 얽히 정치적, 상업적 압력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 개인의 인격과 명예,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겠습니다.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