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 3R] 긴 레이스, 그만큼 변수 많다
2024/05/18 14:2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슈퍼6000 160KM 달리기 위해 피트스탑은 필수

1X1_8517.jpg

[카앤스포츠=방영재]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이 오는 18일과 19일 전라남도 영암군에 위치한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 1랩=5.615km)에서 개최된다. 국내 모터스포츠를 대표하는 2024 오네(O-NE)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슈퍼6000, GT/GT4 클래스,프리우스 PHEV, 루벡스 M 클래스)을 비롯해 국제 대회 래디컬 컵 아시아와 바이크 대회인 코리아 트로페오 슈퍼스포츠 400 경기까지 한 번에 열린다.


슈퍼6000은 시즌 중 단 한 번 열리는 피트 스톱 레이스로 진행된다. 경기 중 1회 의무 피트 스톱을 수행해야 하며, 타이어를 최소 2개 이상 교체해야 한다. 또한,기존 라운드보다 획득 가능 드라이버 포인트가 최대 5점이나 늘어난다. 선두권은 격차를 더 벌릴 수 있는 기회이고 반대로 중하위권에게는 선두와의 격차를 좁힐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기존보다 결승 주행 거리가 약 60km가 늘어나 경주차와 선수 모두에게 혹독한 경기가 될것으로 예상된다. 영암 KIC를 29랩(약 160km)을 돌아야 한다.실제로 지난 시즌에 펼쳐진 피트 스톱 레이스에서 예선 1~3위를 차지한 선수들이 차량 트러블로 인해 모두 포디엄에 오르지 못하고, 하위권으로 추락하거나 리타이어하는 상황이 발생됐다. 무조건 가장 빠르게만 달리는 것이 아닌 경기 운영이 더욱 필요한 라운드다.


연승 중인 서한 GP에게는 이번 라운드가 부담스럽다. 포디움 스윕으로 기분 좋은 결과를 만들었지만 소속 선수 전부가 핸디캡 웨이트를 짊어져야 하기 때문이다. 정의철은 70kg, 장현진은 50kg, 김중군은 30kg을 추가로 무게를 얹는다. 이는 타이어에 가해지는 데미지가 가중된다는 의미다. 하지만 전략을 잘 구성한다면 서한 GP에게 이번 라운드가 오히려 기회로 작용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피트 스톱을 통해 데미지를 입은 타이어를 교체할 수 있기 때문이다.


1X1_8566.jpg

각 팀들의 타이어 교체 수량을 지켜보는 것도 재밌는 관전 포인트다. 타이어를 2본만 바꾼다면 피트 스톱 소요 시간이 줄어들겠으나 반대로 후반으로 갈수록 페이스가 떨어질 가능성이 크고 반면 타이어 4본을 모두 교체할 경우 피트 스톱 소요 시간이 늘어나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2본으로 교체한 경주차보다 페이스 유지에 유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지난해의 경우 이찬준이 핸디캡 웨이트 50kg을 얹고도 타이어 4본을 모두 교체해 9그리드에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시간 단축을 위해 피트 인(Pit-In)하는 드라이버와 타이어를 직접 교체하는 미케닉 크루와의 호흡도 매우 중요하다.


이번 라운드에 새롭게 두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브랜뉴 레이싱이 이효준 대신 고세준이 출전하며 원 레이싱은 안현준 대신 강진성이 슈퍼6000 시트에 앉는다. 두 선수 모두 꾸준히 GT 클래스를 통해 경험을 쌓아온 실력파 드라이버다. 고세준은 슈퍼6000에 첫 출전이지만 지난 시즌 GT클래스 7라운드 2위, 올 시즌 개막전 4위를 기록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강진성은 과거 E&M레이싱(2017~2018년)과 CJ로지스틱스 레이싱(2019년)에서 슈퍼6000을 경험한 바 있다


슈퍼6000의 예선은 5월 18일(토) 15시30분부터 결승은 5월 19일(일) 15시부터 70분동안 진행되며 KBS와 유튜브라이브등으로 신청할수 있다.

[ 방영재 tatou@naver.com ]
방영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arnsports@naver.com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www.carnsports.com) - copyright ⓒ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 카앤스포츠 |  사업자명 : 카앤 
    주소/전화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현암로 54길 / 070-7787-8887 / 010-8875-7101(방영재)
    사업자등록번호 : 142-09-24518 | 설립일 : 2014년 05월 01일
    등록번호 : 경기, 아52429 | 등록일 : 2019년 12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 : 김연수  | 편집인 : 방영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수 | 기사배열책임자: 방영재
    E-메일 : carnsports@naver.com | tatou@naver.com
    Copyright ⓒ 2022 carnsports.com All right reserved.
    카앤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앤스포츠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2010.2.1 시행) 제 39조에 의거하여 기사배열의 기본방침과 기사배열 책임자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카앤스포츠의 기사배열 기본방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 국내외 모터스포츠, 자동차 관련 뉴스 및 레저스포츠의 주요 뉴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겠습니다.
    * 상업성의 단순 홍보, 선정적이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기사를 다루지 않겠습니다.
    * 정보선택과 제공에서 이해관계가 얽히 정치적, 상업적 압력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 개인의 인격과 명예,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겠습니다.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