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2024시즌 슈퍼6000클래스 라인업 발표
2024/03/21 11:0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123.jpg

[카앤스포츠=방영재] 개막전까지 딱 30일 남았다. 2024 오네(O-NE)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클래스 출전 드라이버 라인업이 완성됐다. 


이번 개막전에는 18명의 드라이버(7개 팀)가 개막전에 나선다. 새로운 얼굴도 반가운 얼굴도 포함됐다. 슈퍼6000 시트에 처음 앉는 드라이버가 세 명(박석찬, 로터 통추아, 김성훈), 오랜만에 복귀하는 드라이버가 다섯 명(김동은, 이정우, 임민진, 안현준, 최광빈)이나 된다. 3대의 경주차를 운영하는 팀은 5팀으로 크게 늘었다. 


서한 GP는 엔트리 교체를 감행했다. 기존 김중군, 장현진을 유지한 채 베테랑 드라이버 정의철을 새롭게 영입했다. 정의철은 매 라운드 우승 후보로 거론되는 시즌 챔피언 경험이 있는 드라이버다. 


오네 레이싱은 과감한 변화를 택했다. 김동은과 이정우와 계약을 맺고 3대의 경주차 체재로 전환했으며, 지난해까지 쓰던 CJ로지스틱스 레이싱 팀명마저 교체했다. 지난 시즌 말미 가능성을 보인 오한솔은 재계약에 성공했다. 


브랜뉴 레이싱은 새 신을 신는다. 미쉐린 타이어를 장착하고 3대의 경주차로 출전한다. 지난해까지 GT 클래스에서 활약한 박석찬이 새롭게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데뷔해 인상적인 활약을 남긴 박규승의 업그레이드된 모습도 기대된다. 이효준도 잔류해 슈퍼6000 3년 차를 맞이한다. 


AMC 모터스포츠에는 새 얼굴이 두명이나 포함되었다. 지난해 스포츠 프로토타입에서 가능성을 보인 태국 드라이버 로터 통추아가 기회를 얻었고, 오랫동안 GT클래스에서 활약한 김성훈이 슈퍼6000 스티어링 휠을 잡는다. 이외에 준피티드 레이싱은 황진우와 박정준으로, L&K 모터스는 이은정으로 지난해와 동일한 엔트리를 등록했다.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슈퍼 6000에 출전했던 원레이싱이 다시 돌아왔다. 임민진, 안현준, 최광빈을 내세우고, 이 셋 모두 슈퍼6000 경험이 있는 드라이버다. 특히 최광빈은 지난 2021시즌 7라운드에서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소속으로 폴투윈을 차지한 좋은 기억이 있다. 


슈퍼6000에 나서는 각 드라이버들은 4월 3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막전을 앞두고 1차 공식 테스트를 통해서 최종 모의고사를 치른다. 


[ 방영재 tatou@naver.com ]
방영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arnsports@naver.com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www.carnsports.com) - copyright ⓒ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 카앤스포츠 |  사업자명 : 카앤 
    주소/전화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현암로 54길 / 070-7787-8887 / 010-8875-7101(방영재)
    사업자등록번호 : 142-09-24518 | 설립일 : 2014년 05월 01일
    등록번호 : 경기, 아52429 | 등록일 : 2019년 12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 : 김연수  | 편집인 : 방영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수 | 기사배열책임자: 방영재
    E-메일 : carnsports@naver.com | tatou@naver.com
    Copyright ⓒ 2022 carnsports.com All right reserved.
    카앤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앤스포츠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2010.2.1 시행) 제 39조에 의거하여 기사배열의 기본방침과 기사배열 책임자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카앤스포츠의 기사배열 기본방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 국내외 모터스포츠, 자동차 관련 뉴스 및 레저스포츠의 주요 뉴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겠습니다.
    * 상업성의 단순 홍보, 선정적이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기사를 다루지 않겠습니다.
    * 정보선택과 제공에서 이해관계가 얽히 정치적, 상업적 압력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 개인의 인격과 명예,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겠습니다.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