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비로 겨루는 에코랠리, 3년만에 부활
2022/08/09 14:0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111.jpg

[카앤스포츠=방영재] 에코랠리가 3년 만에 돌아왔다. 속도 대결 대신 연비 경쟁으로 우승자를 가리는 아주 특별한 레이스가 8월 21일(일) 인제 스피디움에서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에서 펼쳐진다.

 

이번 대회는 강원 국제 모터페스타로 진행되며, 기존에 열렸던 삼성화재 6000, 금호GT 클래스 등 5개 클래스뿐만 아니라 특별하게 포뮬러, 에코랠리도 함께 한다.


특히, 에코랠리는 일반인들이 참가 신청을 해서 출전할 수 있는 레이스로, 색다른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에코랠리는 기존 서킷을 달리는 자동차 경주와 달리 지정된 도로에서 속도 경쟁 없이 속도, 시간, 거리를 조절해 최종 목적지까지 도착한 후, 연비 향상률을 측정하여 순위를 결정하는 자동차 경주다. 즉, 빠른 속도보다 가장 효율적으로 연료를 사용하는 팀이 우승하는 독특한 레이스이다.


또한, 이번 대회에서는 단순히 자동차 경주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자동차 여행이라는 콘셉트를 더하며, 강원도 일대를 무대 삼아 에코랠리가 펼쳐진다. 양구군의 자연생태공원과 을지전망대, 양양군의 미천 계곡 등 강원도 주요 관광 명소를 필수 방문 거점으로 코스를 구성하면서, 참가자들은 랠리 중간중간 여행의 즐거움까지 누릴 수 있다.


최종 도착지인 인제 스피디움에서 모든 참가자들은 본인의 차량으로 서킷을 한 바퀴 질주할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예정되어 있으며, 에코랠리에서 우승한 참가자들은 실제 프로 선수들처럼 포디엄에 올라가 상을 받는다.


에코랠리는 제공되는 로드북을 보며, 최종 목적지까지 찾아가야 하기 때문에 2인 이상의 팀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운전자는 반드시 운전면허증을 보유한 19세 이상 성인이어야 한다.


이틀에 걸쳐 색다른 레이스의 즐거움과 여행의 기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에코랠리는 강원 국제 모터페스타에서 직접 경험할 수 있으며, 현재 공식 홈페이지(www.ecorally.co.kr)에서 참가 신청을 받고 있다.

[ 방영재 tatou@naver.com ]
방영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arnsports@naver.com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www.carnsports.com) - copyright ⓒ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 카앤스포츠 |  사업자명 : 카앤 
    주소/전화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현암로 54길 / 070-7787-8887 / 010-8875-7101(방영재)
    사업자등록번호 : 142-09-24518 | 설립일 : 2014년 05월 01일
    등록번호 : 경기, 아52429 | 등록일 : 2019년 12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 : 김연수  | 편집인 : 방영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수 | 기사배열책임자: 방영재
    E-메일 : carnsports@naver.com | tatou@naver.com
    Copyright ⓒ 2022 carnsports.com All right reserved.
    카앤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앤스포츠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2010.2.1 시행) 제 39조에 의거하여 기사배열의 기본방침과 기사배열 책임자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카앤스포츠의 기사배열 기본방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 국내외 모터스포츠, 자동차 관련 뉴스 및 레저스포츠의 주요 뉴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겠습니다.
    * 상업성의 단순 홍보, 선정적이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기사를 다루지 않겠습니다.
    * 정보선택과 제공에서 이해관계가 얽히 정치적, 상업적 압력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 개인의 인격과 명예,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겠습니다.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