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22시즌 평균 관중 1만 5천 명
2022/07/22 16:0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배포용] 전라남도 영암의 KIC F1서킷 특설 무대에서 펼쳐진 축하공연과 워터쇼.jpg

[카앤스포츠=방영재] 국내 최대규모, 최고수준의 모터스포츠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하 슈퍼레이스)이 지난 2년 간 코로나19로 인한 무관중 공백에도 불구하고, 22시즌 다채로운 마케팅으로 연이은 흥행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4월 개막해 4라운드까지 슈퍼레이스를 즐기기 위해 경기장을 찾은 관중은 경기당 평균 15,749명(4라운드, 총 62,998명)을 기록했다. 22시즌 프로야구(KBO)의 경기당 평균 관중이 8,347명(423경기, 3,530,629), 프로축구(K리그)가 4,451명(132경기, 587,631명)인 것에 비교하면, 저변이 넓지 않은 모터스포츠에서 적지않은 관중이 슈퍼레이스를 즐기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특히, 올 시즌 현장에는 자녀를 동반한 가족단위 관람객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사전 예매자 기준으로 매 라운드 2040세대가 전체의 80%를 차지하고, 남성과 여성 중에서는 남성이 70%로 티켓 구매율이 높다.

 

[배포용] 개막전 이벤트로 마련된 ‘슈퍼미니미 챌린지’에서 레이스를 펼치고 있는 어린이 참가자들.jpg

슈퍼레이스는 레이스를 보는 즐거움에 더해, 아이들이 직접 체험하며 온몸으로 레이스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이벤트와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볼거리를 마련했다. 그 결과로 모터스포츠의 매니아층이라 할 수 있는 20대 이상의 남성들, 이중에서도 가족과 함께 찾는 아빠들의 티켓 수요가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개막전에서는 아이들이 직접 서킷 위를 질주하며 레이스를 치열함을 느낄 수 있는 ‘슈퍼 미니미 레이스’와 실제 택배차량이 선물을 가득싣고 서킷에 등장해 관중에게 전달한 갤린건 이벤트는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했다.


2라운드에는 슈퍼레이스 최초로 150km 장거리 레이스가 펼쳐져 빠른 질주와 더불어 미캐닉과의 팀워크가 중요한 ‘피트스톱’을 선보여 큰 화제를 모았으며, ‘피트스톱 챌린지’ 체험존을 구성해, 관중들이 직접 미캐닉처럼 0.01초를 다투는 피트스톱을 따라해볼 수 있었다. 


슈퍼레이스의 백미, 나이트레이스가 열린 6월, 밤하늘의 수많은 별처럼 관중석이 야광봉을 든 팬들로 가득찼다. 1년 중 단 한 번만 볼 수 있는 나이트레이스에서는 드라이버들의 치열한 레이스 전과 후에 유명 가수들의 축하공연과 체커기와 함께 쏘아올려진 화려한 불꽃으로 인해 인제의 밤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게 타올랐다. 


슈퍼레이스는 이러한 관중 흥행의 여세를 몰아 지난 7월 17일(일), 전라남도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펼쳐진 4라운드를 전라남도와 협업해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로 꾸몄다. 국내외 선수 20명이 출전하는 아시아 투어링 카 컵 대회를 새롭게 시작하며, 앞으로 전라남도에서 모터스포츠 국제 대회를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더불어, 전라남도 도민을 비롯해 모터스포츠 팬들의 한여름 무더위를 날려줄 ‘썸머 페스티벌’ 콘셉트를 더했다. 서킷에선 레이스카가 굉음을 내지르며 질주했고, 관람석에서는 시원한 물대포가 관중들을 흠뻑 젖셨다.


특히, 관중석 뿐만 아니라 그리드워크 이벤트 중에도 시원한 물줄기가 뿜어져 나와 무더위를 식혔다. 트랙 위에 유명가수들의 축하무대도 마련돼 모터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가 결합된 모터테인먼트의 진수를 선보였다.

 


[배포용] 4라운드 _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_을 찾은 한 가족이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jpg

㈜슈퍼레이스 김동빈 대표는 “모터스포츠 팬들께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해드리고자 4라운드는 전라남도와 협업해 썸머 페스티벌로 마련했다. 정말 많은 분들이 방문해 뜨겁게 달아오른 서킷 위에서 물줄기를 맞으며 시원하게 레이스를 관람했고, 트랙 위에서 펼쳐지는 워터쇼와 신나는 축하무대를 함께 즐겼다.”며 “오직 슈퍼레이스에서만 만끽할 수 있는 여름 대축제 ‘썸머 페스티벌’을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 전라남도에도 감사하다.”고 전했다.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강원국제모터페스타)는 오는 8월 20, 21일 양일간 강원도 인제군의 인제 스피디움에서 펼쳐진다.




[ 방영재 tatou@naver.com ]
방영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arnsports@naver.com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www.carnsports.com) - copyright ⓒ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 카앤스포츠 |  사업자명 : 카앤 
    주소/전화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현암로 54길 / 070-7787-8887 / 010-8875-7101(방영재)
    사업자등록번호 : 142-09-24518 | 설립일 : 2014년 05월 01일
    등록번호 : 경기, 아52429 | 등록일 : 2019년 12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 : 김연수  | 편집인 : 방영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수 | 기사배열책임자: 방영재
    E-메일 : carnsports@naver.com | tatou@naver.com
    Copyright ⓒ 2022 carnsports.com All right reserved.
    카앤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앤스포츠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2010.2.1 시행) 제 39조에 의거하여 기사배열의 기본방침과 기사배열 책임자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카앤스포츠의 기사배열 기본방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 국내외 모터스포츠, 자동차 관련 뉴스 및 레저스포츠의 주요 뉴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겠습니다.
    * 상업성의 단순 홍보, 선정적이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기사를 다루지 않겠습니다.
    * 정보선택과 제공에서 이해관계가 얽히 정치적, 상업적 압력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 개인의 인격과 명예,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겠습니다.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