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2라운드 유관중 결정으로 직관 가능
2021/06/09 09:5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2019년 나이트 레이스.jpg

 

[카앤스포츠=방영재] 7월 10일 강원도 인제군의 인제스피디움에서 열리는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라운드는 유관중 경기로 치러진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로 인해 오랜 시간 닫혀있던 관람석의 열고 팬들이 직접 관람할 수 있게 되었다.  지난 2019년 10월 27일 최종전(에버랜드 스피드웨이)이후 약 1년 9개월만인 623일만에 서킷에서 팬들을 만날 수 있게 됐다.

 

다가오는 대회 2라운드는 국내에서 유일하며, 슈퍼레이스 챔피언십만의 대표 이벤트로 자리 잡은 ‘나이트 레이스’로 열릴 예정이다. 지난해 COVID-19의 여파로 개최가 불발돼 아쉬움을 남겼던 나이트 레이스가 2년만에 팬들의 곁으로 돌아온다. 밤의 어둠은 레이스에도 색다른 변수를 제공하기 때문에 예상 불가한 명장면들이 탄생하곤 하는 흥미로운 경기다.

 

‘나이트 레이스’로 치러지는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라운드 관람 티켓은 오는 15일부터 YES24(www.yes24.com)를 통해 판매된다.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하는 만큼 관람석 전체를 모두 개방할 수는 없는 상황이며, 티켓은 좌석을 지정해 예매해야 한다. 인제스피디움이 위치한 강원도 인제군은 6월 9일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가 시행되고 있어 전체 관람석의 30%까지 관람객 입장을 허용할 수 있다. 팬들의 관심이 높은 나이트 레이스에 1만명 가량의 관람객이 모여들었던 과거를 돌이켜보면 티켓을 예매하기 위해 서둘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현장에서 티켓을 구매할 수 없고, 온라인 예매만 가능하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조직위원회는 오랜만에 경기 현장에서 만나게 될 팬들을 위해 작으나마 선물을 준비하고 있다. 오랜시간 지속된 무관중 경기에서 변함없는 응원과 애정을 보내준 팬 여러분에 대한 고마움의 표현이다. 현장에서 관람하는 나이트 레이스를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도와줄 선물 꾸러미를 증정할 예정이다. 더불어 팬들을 위해 준비한, 경기장에서만 즐길 수 있는 이벤트들도 진행될 예정이다.

[ 방영재 tatou@naver.com ]
방영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arnsports@naver.com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www.carnsports.com) - copyright ⓒ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 카앤스포츠 |  사업자명 : 카앤 
    주소/전화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현암로 54길 / 070-7787-8887 / 010-8875-7101(방영재)
    사업자등록번호 : 142-09-24518 | 설립일 : 2014년 05월 01일
    등록번호 : 경기, 아52429 | 등록일 : 2019년 12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 : 김연수  | 편집인 : 방영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수 | 기사배열책임자: 방영재
    E-메일 : carnsports@naver.com | tatou@naver.com
    Copyright ⓒ 2021 carnsports.com All right reserved.
    카앤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앤스포츠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2010.2.1 시행) 제 39조에 의거하여 기사배열의 기본방침과 기사배열 책임자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카앤스포츠의 기사배열 기본방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 국내외 모터스포츠, 자동차 관련 뉴스 및 레저스포츠의 주요 뉴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겠습니다.
    * 상업성의 단순 홍보, 선정적이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기사를 다루지 않겠습니다.
    * 정보선택과 제공에서 이해관계가 얽히 정치적, 상업적 압력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 개인의 인격과 명예,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겠습니다.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