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웅 중심으로 문성학, 최광빈 합류한 CJ로지스틱스레이싱
2020/02/28 10:1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CJ로지스틱스레이싱입단식(본문사진).jpg
 
[카앤스포=방영재]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이 새로운 모습으로 2020시즌을 나선다. 대대적인 변화를 단행하며 국내 모터스포츠 명문 팀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각오다.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은 28일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CJ대한통운 본사에서 드라이버 입단식을 갖고 변화된 새 모습을 공개했다.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 단장을 맡은 CJ대한통운 커뮤니케이션실 한광섭 부사장은 이날 입단식에서 이정웅 감독, 두 드라이버와 협약을 체결했다.

올 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최상위 클래스인 슈퍼 6000 클래스에 참가하는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은 문성학(30)과 최광빈(22)을 영입하면서 드라이버 라인업을 새롭게 재정비했다. 두 드라이버 모두 슈퍼 6000 클래스 ‘루키’ 시즌을 맞이하게 되지만 그 동안 다양한 레이스를 통해 승부근성과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던 만큼 경험과 패기의 조화가 기대를 모은다.

국내에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문성학은 오랜 기간 세계 모터스포츠의 중심지인 영국을 중심으로 해외에서 활동해 온 유학파 드라이버다. 11세였던 지난 2001년 카트를 통해 모터스포츠에 입문한 이후 일본, 프랑스, 이탈리아 등지에서 꾸준히 카트 드라이버로 대회 경험을 쌓았다. 이후 2004년 영국으로 유학에 나선 그는 2007년 영국에서 포뮬러 르노 시리즈를 통해 포뮬러 레이스에 데뷔했다. 데뷔 시즌 랭킹 9위에 오르며 첫 해 랭킹 Top 10 진입의 괄목할 성과를 거뒀다. 지난 2011년에는 한국인 드라이버로서는 처음으로 F1(포뮬러 원)의 직전 단계인 F2에도 진출하며 실력을 인정 받았다. 학업과 군복무 등으로 잠시 동안의 공백기가 있었지만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에 입단하면서 그간 차근히 쌓아온 드라이빙 실력을 슈퍼레이스 무대에 마음껏 펼쳐놓을 예정이다.

최광빈은 최근 몇 년간 다양한 국내 레이스에서 준수한 성적을 거두며 ‘라이징 스타’로 주목 받고 있다. 지난 2012년 카트 레이스에 첫 출전해 2위를 차지하며 잠재력을 보여줬던 그는 19세였던 지난 2017년 투어링카 레이스에 입문했다. 데뷔하던 해 현대 아반떼 컵 챌린지 시리즈에서 시즌 2위를 차지하며 존재감을 알린 그는 2018년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현대 아반떼 컵 마스터즈 시리즈에 최연소 드라이버로 참가해 시리즈 2위를 차지했다.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코스 레코드 달성, 시즌 3번의 우승 등 매서운 상승세를 선보였던 한 해였다. 이어 지난해에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1 클래스에서 시리즈 2위에 올랐다. 해마다 다른 레이스에 도전하면서도 매번 시리즈 2위의 성적을 낼 정도로 무서운 성장세를 보여줬다.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에 젊은 패기를 가득 불어 넣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슈퍼 6000 클래스 ‘루키’ 듀오인 문성학과 최광빈은 노련한 모터스포츠 전문가 이정웅(44) 감독의 지휘로 ‘원 팀’이 될 전망이다. 지난 시즌까지 ENM모터스포츠를 이끌었던 이 감독은 모터스포츠 계에서 20년 동안 활동하며 다양한 경력을 쌓아온 베테랑이다. 인디고 레이싱팀, 엑스타 레이싱팀 등 국내 유수의 모터스포츠 팀에 이 감독의 손때가 묻어있다. 이정웅 감독은 드라이버 입단식을 통해 “해외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은 문성학, 국내 무대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최광빈, 두 명의 드라이버가 올 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 6000 클래스에서 새로운 돌풍을 일으킬 것이라 믿고 있다.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이 명문으로 거듭나는 한 해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포부에 한광섭 단장은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팀을 새롭게 재정비한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은 지난 시즌까지 팀을 위해 공헌한 이들의 아름다운 앞날을 기원하며 아쉬운 작별을 했다. 팀의 감독이자 간판 드라이버로 활약해온 황진우 감독은 박정준 감독이 이끄는 준피티드 레이싱팀으로 적을 옮겨 드라이버 역할에 집중하며 실력을 발휘할 예정이다. 외모만큼이나 멋진 실력으로 신예 돌풍을 일으켰던 이정우는 엑스타 레이싱팀에 합류해 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2020시즌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오는 4월 25일과 26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개막전을 시작으로 인제 스피디움,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등을 오가며 11월 1일 최종전까지 9번의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 방영재 tatou@naver.com ]
방영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arnsports@naver.com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www.carnsports.com) - copyright ⓒ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카앤 (브랜드 : 카앤스포츠, www.carnsports.com/ 카앤잡, www.carnjob.com| 
    설립일 : 2014년 5월 1일 | 대표이사 : 김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수 | 기사배열책임자: 방영재
    주소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현암로 54길
    사업자등록번호 : 142-09-24518 | 등록번호 : 경기, 아52429
    E-메일 : carnsports@naver.com
    Copyright ⓒ 2015 carnsports.com All right reserved.
    카앤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앤스포츠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2010.2.1 시행) 제 39조에 의거하여 기사배열의 기본방침과 기사배열 책임자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카앤스포츠의 기사배열 기본방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 국내외 모터스포츠, 자동차 관련 뉴스 및 레저스포츠의 주요 뉴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겠습니다.
    * 상업성의 단순 홍보, 선정적이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기사를 다루지 않겠습니다.
    * 정보선택과 제공에서 이해관계가 얽히 정치적, 상업적 압력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 개인의 인격과 명예,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겠습니다.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