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한 복판에 스팅어 하이웨이 패트롤카가 떴다
2018/11/23 11:2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2.jpg
 
[카앤스포츠=자동차뉴스팀] 기아자동차의 스팅어가 호주 퀸즈랜드 고속도로 순찰대 경찰차로 선정되었다. 전통적으로 홀덴 코모도나 포드 팔콘 같은 대배기량 경찰차를 선호했던 호주 고속도로 순찰대는 지난 7월 스팅어를 차기 고속도로 순찰대 경찰차로 선정했고 현재 운용 중이다. 경찰차로 선정된 스팅어는 최상위 모델인 3.3ℓ V6 AWD 모델로 트윈터보 엔진을 장착했으며 최고출력 365마력을 자랑한다. 스팅어는 여기에 순찰용 스트로보와 사이렌, 통신기 등 퀸즈랜드 경찰에서 요구하는 장비들을 장착하고 난폭운전과 과속운전 단속에 투입된다.

퀸즈랜드 고속도로 경찰차 서울에 등장
스팅어가 호주 고속도로 경찰차에 선정됨에 따라 기아 자동차는 퀸즈랜드 경찰 랩핑을 입힌 스팅어를 서울 시내 곳곳에 전시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서울의 핫스팟과 쇼핑몰 부근 등 유동인구가 많이 밀집하는 지역에 예고 없이 스팅어가 등장하는 이벤트의 이름은 ‘스팅어 경찰차를 찾아라’ 이다.

‘스팅어 경찰차를 찾아라’ 이벤트는 11월 23일 연남동/상암동/신촌을 시작으로 11월 24일 홍대거리, 11월 25일 헤이리마을에서 진행된다. SNS 유저들의 언어인 해시태크를 통해 멋진 해시태그를 남긴 관람객에는 푸짐한 경품을 증정하고 검색을 통해 선발 된 SNS 사용자에게는 행사종료 후 추첨을 통해 LG 노트북(15인치 1대), LG 미니빔(3대), CGV 영화예매권(20명)을 증정한다. 게릴라 이벤트 장소와 시간은 기아자동차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에 공지된다.

또한 현장에서는 100% 당첨 룰렛 이벤트를 진행한다. 멋진 스팅어가 포함된 멋진 해시태그와 함께 스팅어 사진을 SNS에 올리면 영화 티켓, 예매권, 레이모빌 등의 경품을 한정 수량 증정한다.

한편 이번에 전시되는 호주 퀸즈랜드 고속도로 순찰대 경찰차는 하얀색 바탕에 하늘색 체크 무늬를 기반으로 리어 범퍼에는 하이웨이 패트롤이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보수적인 한국의 경찰차들에 비해 화려하고 산뜻한 컬러를 가진 해외 경찰차에 기아자동차가 선정된 것을 기념하는 이번 이벤트는 11월 25일까지 이어진다.
[ 자동차뉴스팀 carnsports@naver.com ]
자동차뉴스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arnsports@naver.com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www.carnsports.com) - copyright ⓒ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카앤 (브랜드 : 카앤스포츠, www.carnsports.com/ 카앤잡, www.carnjob.com| 
    설립일 : 2014년 5월 1일 | 대표이사 : 김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수 | 기사배열책임자: 방영재
    주소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현암로 54길
    사업자등록번호 : 142-09-24518 | 등록번호 : 경기 자60026
    E-메일 : carnsports@naver.com
    Copyright ⓒ 2015 carnsports.com All right reserved.
    카앤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앤스포츠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2010.2.1 시행) 제 39조에 의거하여 기사배열의 기본방침과 기사배열 책임자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카앤스포츠의 기사배열 기본방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 국내외 모터스포츠, 자동차 관련 뉴스 및 레저스포츠의 주요 뉴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겠습니다.
    * 상업성의 단순 홍보, 선정적이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기사를 다루지 않겠습니다.
    * 정보선택과 제공에서 이해관계가 얽히 정치적, 상업적 압력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 개인의 인격과 명예,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겠습니다.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