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AMG 스피드웨이’에 타이어 독점 공급
2018/08/23 09:2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강력한 퍼포먼스를 완벽하게 구현해줄 수 있는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브랜드 위상 강화
123.jpg
 
[카앤스포츠=자동차뉴스팀] 타이어 기업 한국타이어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에서 운영하는‘AMG 스피드웨이(AMG Speedway)’의 모든 차량에 타이어를 독점 공급한다.

R&D 기술 경쟁력 바탕으로 최상의 드라이빙 문화 구축에 앞장서고 있는 한국타이어는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세계 최초의 AMG 브랜드 적용 트랙인 AMG 스피드웨이에서 주행하는 모든 차량에 타이어를 공급할 계획이다.

특히 한국타이어의 초고성능 타이어를 통해 AMG 모델의 고성능 파워트레인이 발휘하는 강력한 힘을 가감 없이 노면에 전달해 고객들에게 최상의 레이싱 퍼포먼스와 감동적인 드라이빙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에 공급하는 타이어 제품은 세미 레이싱 타이어인 ‘벤투스 R-s4(Ventus R-s4)’, ‘벤투스 R-s3(Ventus R-s3)와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S1 에보2(Ventus S1 evo2)’,  ‘벤투스 S2 AS(Ventus S2 AS)’, ‘벤투스 S1 에보2 SUV(Ventus S1 evo2 SUV)’, ‘벤투스 V12 에보 2(Ventus V12 evo2)’ 등 총 6가지다.

벤투스 R-s4는 전문 레이싱 선수뿐만 아니라 일반 운전자도 스포츠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도록 탁월한 주행 성능을 발휘하는 레이싱 전용 타이어이며, 벤투스 S2 AS는 프리미엄 차량에 최적화된 타이어 접지 기술력을 통해 최상의 드라이빙 성능과 승차감을 동시에 제공하는 초고성능 타이어다. 또한 벤투스 S1 에보2는 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DTM: Deutsche Tourenwagen-Meisterschaft)에서도 검증된 초고성능 타이어로 완벽한 핸들링과 제동력 등 고속주행에서 최고의 성능을 발휘한다.

총 연장 4.3km 길이의 트랙과 라운지, AMG 전용 피트 등으로 구성된 AMG 스피드웨이는 누구나 참여 가능한 AMG 드라이빙 아카데미는 물론 메르세데스-벤츠 고객을 위한 다양한 체험 행사 등이 개최될 복합 드라이빙 문화 공간이다. 스포츠카 브랜드인 메르세데스-AMG 모델이 가진 드라이빙 퍼포먼스와 메르세데스-벤츠 차량들이 가진 주행 안정성을 보다 명확히 느낄 수 있는 경험의 장이 될 예정이다.
[ 자동차뉴스팀 carnsports@naver.com ]
자동차뉴스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arnsports@naver.com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www.carnsports.com) - copyright ⓒ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카앤 (브랜드 : 카앤스포츠, www.carnsports.com/ 카앤잡, www.carnjob.com| 
    설립일 : 2014년 5월 1일 | 대표이사 : 김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수 | 기사배열책임자: 방영재
    주소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현암로 54길
    사업자등록번호 : 142-09-24518 | 등록번호 : 경기 자60026
    E-메일 : carnsports@naver.com
    Copyright ⓒ 2015 carnsports.com All right reserved.
    카앤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앤스포츠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2010.2.1 시행) 제 39조에 의거하여 기사배열의 기본방침과 기사배열 책임자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카앤스포츠의 기사배열 기본방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 국내외 모터스포츠, 자동차 관련 뉴스 및 레저스포츠의 주요 뉴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겠습니다.
    * 상업성의 단순 홍보, 선정적이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기사를 다루지 않겠습니다.
    * 정보선택과 제공에서 이해관계가 얽히 정치적, 상업적 압력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 개인의 인격과 명예,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겠습니다.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