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8년 연속 독점 공급 ‘2018 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 개막
2018/05/05 06:4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사진자료] 2018 DTM 개막_2.jpg
 
[카앤스포츠=방영재] 글로벌 선도 타이어 기업 한국타이어(대표이사 조현범)가 8년 연속으로 타이어를 독점 공급하는 ‘2018 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DTM: Deutsche Tourenwagen Masters)’ 대회가 5월 4일부터 3일간 독일 호켄하임(Hockenheim)에서 개최되는 개막전을 시작으로 6개월 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DTM은 메르세데스-벤츠, 아우디, BMW 등 독일 3대 프리미엄 명차 브랜드가 양산 차량을 경주차로 개조해 기술력 경쟁을 펼치는 유일한 모터스포츠 대회다. 각 사의 자존심을 건 치열한 승부가 벌어지는 만큼 한층 높은 수준의 타이어 기술력이 요구된다. 2011년부터 DTM에 타이어를 독점 공급해온 한국타이어는 2019년까지 독점 공급계약을 연장하며 글로벌 Top Tier 수준의 기술력과 프리미엄 브랜드 가치를 전 세계에 입증했다.

[사진자료] 2018 DTM 개막_3.jpg
 
이번 DTM 2018 시즌에는 최첨단 레이싱 타이어 기술력으로 극한의 주행 환경에서도 탁월한 접지력과 내구성을 선보이는 차세대 슬릭 타이어 ‘벤투스 F200’과 젖은 노면에서도 최고의 성능을 발휘하는 ‘벤투스 Z207’이 공급돼 세계 최고 레이서들의 역동적이고 정교한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최대로 이끌어 낼 예정이다.
2018 시즌은 독일 호켄하임 개막전을 시작
으로 헝가리, 네덜란드, 영국,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등 유럽 각지를 순회하며 10라운드에 걸쳐 진행된다. DTM과 함께 ‘FIA 포뮬러 3 유러피언 챔피언십(FIA Formula 3 European Championship)’, ‘아우디 스포트 세이파르트 R8 LMS 컵(Audi Sport Seyffarth R8 LMS Cup)’ 등이 서포트 시리즈로 함께 개최되어 전세계 모터스포츠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1992년 국내 최초의 레이싱 타이어인 Z2000 개발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서 공격적인 모터스포츠 마케팅을 펼치며 글로벌 모터스포츠 선도 기업으로 활약하고 있다. 타이어 독점 공급과 메인스폰서를 맡고 있는 ‘슈퍼카 챌린지’를 비롯해 ‘24시 시리즈’, ‘CJ 슈퍼레이스’ 등 국내외 유수의 모터스포츠 대회에 레이싱 타이어를 공급하거나 참가팀 후원 등을 통해 글로벌 Top Tier 기업으로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 방영재 tatou@naver.com ]
방영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arnsports@naver.com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www.carnsports.com) - copyright ⓒ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카앤 (브랜드 : 카앤스포츠, www.carnsports.com/ 카앤잡, www.carnjob.com| 
    설립일 : 2014년 5월 1일 | 대표이사 : 김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수 | 기사배열책임자: 방영재
    주소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현암로 54길
    사업자등록번호 : 142-09-24518 | 등록번호 : 경기 자60026
    E-메일 : carnsports@naver.com
    Copyright ⓒ 2015 carnsports.com All right reserved.
    카앤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앤스포츠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2010.2.1 시행) 제 39조에 의거하여 기사배열의 기본방침과 기사배열 책임자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카앤스포츠의 기사배열 기본방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 국내외 모터스포츠, 자동차 관련 뉴스 및 레저스포츠의 주요 뉴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겠습니다.
    * 상업성의 단순 홍보, 선정적이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기사를 다루지 않겠습니다.
    * 정보선택과 제공에서 이해관계가 얽히 정치적, 상업적 압력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 개인의 인격과 명예,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겠습니다.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